'쌍갑포차' 전창근 PD, 장자연 리스트 연루설 불거져
JTBC 측 "'장자연 리스트' 결부시켜 일방적 루머"
법적 조치 예고, 억측 자제 당부
전창근 PD/사진=JTBC

전창근 PD/사진=JTBC

'쌍갑포차' 연출자인 전창근 PD가 '장자연 리스트'에 올랐다는 의혹에 JTBC가 입장을 밝혔다.

JTBC는 26일 "드라마 '쌍갑포차' 연출자 전창근 PD와 관련된 입장을 밝힌다"며 "전창근 PD의 ‘장자연 리스트’ 연루 관련 경찰 조사는 2009년 당시 '혐의 없음'으로 내사종결됐다"고 알렸다.

또 "전창근 PD는 본인의 결백을 밝히기 위해 성실히 조사에 임했으며, 경찰은 휴대전화 통화 내역 및 DNA 조사까지 했다"며 "수사 결과 전창근 PD는 고 장자연씨와 일면식이 없었을 뿐 아니라 장 씨 소속사의 어떤 누구와도 접점이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JTBC는 상기 내용에 대한 확인을 마쳤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창근 PD의 연출작 '쌍갑포차'와 '장자연 리스트'를 결부시킨 행위를 '루머'라고 지적하면서 "JTBC는 명확한 근거 없이 직원과 프로그램을 비난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실과 다른 억측은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쌍갑포차'는 지난 20일 첫 방송을 시작한 드라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해 신비한 포장마차에서 소위 말해 '갑질' 피해를 입은 억울한 직원들의 한을 꿈속에서 풀어준다는 콘셉트다.

하지만 연출자인 전창근 PD가 '장자연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는 의혹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불거지면서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전창근 PD는 1995년 KBS에 입사해 '알게 될거야', '내 사랑 금지옥엽', '직장의 신', '가족끼리 왜 이래' 등을 연출했다. JTBC로 이직한 후 '더 패키지', '쌍갑포차' 등을 내놓았다.

다음은 JTBC 공식입장 전문

드라마 ‘쌍갑포차’와 연출자 전창근 PD 관련 논란에 대한 JTBC의 입장을 밝힙니다.

전창근 PD의 ‘장자연 리스트’ 연루 관련 경찰 조사는 2009년 당시 ‘혐의 없음’으로 내사종결됐습니다. 전창근 PD는 본인의 결백을 밝히기 위해 성실히 조사에 임했으며, 경찰은 휴대전화 통화 내역 및 DNA 조사까지 했습니다. 수사 결과 전창근 PD는 고 장자연씨와 일면식이 없었을 뿐 아니라 장씨 소속사의 어떤 누구와도 접점이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JTBC는 상기 내용에 대한 확인을 마쳤습니다.

그럼에도 최근 온라인에서 전창근 PD와 연출작 '쌍갑포차'를 ‘장자연 리스트’와 결부시켜 일방적으로 루머를 퍼트리고 매도하는 경우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심지어 사실 확인 절차 없이 온라인상에서 일어난 현상만 고스란히 기사화한 매체도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에 반하는 무분별한 비난이자 인신공격에 가까운 행위입니다.

이에 JTBC는 명확한 근거 없이 직원과 프로그램을 비난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법적 조치를 할 예정입니다.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실과 다른 억측은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