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향기

코로나 이후 가볼 만한 서울 관광지
노원구 경춘선 숲길

노원구 경춘선 숲길

일상 속에서 방역수칙을 지키는 일이 습관처럼 돼 버린 요즘 서울관광재단에서는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여행지로 공원과 연계한 한적한 자전거길을 추천했다. 사람들과의 거리를 두면서 자전거에 몸을 싣고 달리면 일상에서 느꼈던 스트레스를 시원하게 날려버릴 수 있을 것이다.

노원구-경춘선숲길과 화랑대 철도공원

경춘선숲길은 2010년 폐선된 경춘선 철로 주변을 공원화한 곳이다. 월계동 녹천중학교에서 경기 구리시 담터마을(서울 구리 시계)까지 약 6.3㎞ 구간을 말한다. 이 구간을 자전거로 즐길 수 있다. 화랑대역이나 태릉역에서 출발해 화랑대 철도공원, 육군사관학교 앞, 경춘선숲길 철길, 삼육대 앞, 태릉, 강릉, 서울여대 앞 등을 지나 화랑대역으로 되돌아오면 된다. 이 자전거길은 쉬엄쉬엄 달리며 주변 명소를 둘러보는 재미가 있다.

자전거길은 화랑대 철도공원 앞을 지난다. 길가에 플라타너스 가로수가 늘어섰고, 철쭉이 만발해 마치 숲길을 달리는 것 같다.

송파구-성내천 자전거길과 올림픽공원

성내천 자전거길을 달리다 올림픽공원을 한 바퀴 돌고 되돌아오는 코스다. ‘서울책보고’ 뒤편에 성내천 자전거길이 있다. 잠실나루역에서 성내천 자전거길 진입까지 2분 정도 걸린다. 이 자전거길은 성내천 제방에 조성돼 있다. 주민들이 애용하는 산책로이자 자전거길로서 길 양옆에 벚나무가 우거져 벚꽃철과 단풍철에 장관을 이룬다. 지금은 녹음이 우거져 시원하게 가로수 터널을 달릴 수 있다. 도중에 성내천 양쪽 제방을 오갈 수 있는 육교 두 곳을 이용해 코스를 늘려도 좋다.

마포구-메타세쿼이아 숲길

마포구 월드컵공원 둘레길

마포구 월드컵공원 둘레길

평화의공원, 하늘공원, 노을공원, 난지한강공원, 난지천공원으로 이뤄진 월드컵공원의 둘레를 자전거로 돌아보는 코스다. 서울에서 보기 드문 메타세쿼이아 숲길을 지나는 보석 같은 길이다.

하늘공원 입구와 노을공원 입구 사이의 경사로(하늘공원로) 구간만 수월하게 통과할 수 있다면 월드컵공원 자전거길의 진면목을 볼 수 있다.

월드컵경기장 앞에서 건널목을 한 번 건너면 바로 평화의공원이다. 평화의공원에는 자전거길이 따로 있고 평지여서 아이들과 자전거를 타기에도 좋다. 공원 면적이 넓어 수변공원과 봄꽃들을 구경하며 구석구석을 달리다 보면 꽤 운동이 된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