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숙사생 6천명 코로나19 선제검사 추진"
"코로나19 사태서 '언택트' 방식 제로페이 대박"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회계 부정의혹을 받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해 "부적절하게 처리한 부분이 있다면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25일 MBC '뉴스외전'과 중계차로 연결해 진행한 인터뷰에서 '(서울시가) 지원금을 주고도 관리·감독을 포기했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전혀 그렇지 않다"며 이렇게 답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는) 일반적으로 비영리 단체에 다양한 보조금이나 운영을 지원한다"며 "법적 절차에 따라서 지원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점에서는, 만에 하나 그런 일(부정 사용 등)이 있다면 철저히 조사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정의연이 받는 다양한 의혹 중에는 박 시장이 낸 기부금이나 서울시 차원의 지원금, 보조금, 기부금 등을 받고도 이를 회계에 제대로 공시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과 관련해서는 "'확진자 제로'가 되어도 늘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최근 활동을 개시한 서울시의 코로나19 선제검사위원회가 기숙사 거주 학생들을 선제 검사 대상으로 선정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선제검사위원회는 확진자 발생 여부와 무관하게 선제적 검사가 필요한 고위험군을 선정하는 작업을 맡는다.

박 시장은 개학에 따른 학부모들의 걱정이 많다고 지적하고 "선제검사위원회를 통해 기숙사에 있는 학생 6000명을 검사하는 방안을 교육청과 협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또 코로나19 사태로 '제로페이'가 호평받고 있다고 전했다. 박 시장은 "제로페이는 QR코드만 대면 되는 언택트 방식이라 코로나19로 비대면으로 가는 과정에서 호평받고 있다"며 "긴급생활지원금 등을 제로페이로 주다 보니 완전히 대박이 났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난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내 '박원순계' 10명이 원내에 입성한 것을 반기며 자신감을 나타내면서도 자세를 낮췄다.

박 시장은 "저와 함께 서울시에서 다양한 경험을 하신 분들이 대거 당선된 것이 사실"이라며 "국민이 이분들을 선출한 것은 경제와 민생 문제를 잘 해결하라는 뜻이지 특정 개인을 보고 지지하지는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본인의 지지율이 정체됐다는 질문에는 "지금 서울시민들과 대한민국 국민들은 코로나19 같은 위기문제와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라는 지상명령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금은 그런 것을 따질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