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발생후 첫주 시내버스 이용자 43.1%↓…과천·이천 50% 넘어
경기연구원 보고서…유연근무제·시내버스 공급 확대 등 제안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돼 경제가 정상화된다 해도 대중교통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유연근무제 도입, 시내버스 공급 확대와 같은 대중교통 혼잡도 완화정책을 시행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포스트코로나 교통정책, 효율성→안전성 전환 필요"

경기연구원은 코로나19로 변화된 통행방식과 교통 트랜드를 진단하고 향후 대중교통 혼잡도 관리방안을 담은 '코로나19 이후 교통정책은 효율성에서 안전성으로' 보고서를 24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경기도 시내버스 이용자는 국내에서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인 3월 첫째 주에 전년 동기 대비 43.1%까지 감소했다.

시·군별로는 공공기관이 많이 입주해 있는 과천시 54.8%, 하이닉스 등 대기업이 입주해 있는 이천시가 52.9%로 감소율이 높았다.

"포스트코로나 교통정책, 효율성→안전성 전환 필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서수원-의왕 고속화도로 평일 교통량은 전년 동기 대비 최대 11.2% 감소하고 주말 교통량은 전년 대비 최대 25.0% 감소했다.

또 2, 3월 택배물동량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32%, 29% 증가했다.

이는 지난 7년간 연평균 증가율(10%)보다 높은 수준이다.

보고서는 코로나19 확산이 이처럼 교통 트랜드 전반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고 분석했다.

여객 이동의 감소와 물류 이동의 증가, 통근자의 대중교통 수요 감소와 승용차 선호의 확대, 주말 간선도로 승용차 통행량 급증,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에 대한 정부 예산 감소를 대표적인 변화 양상으로 꼽았다.

바뀐 일상에 대응하기 위해 세계 각국 대도시는 대중교통 이용 안전성 강화에 초점을 맞춘 정책을 내놓고 있다.

버스 이용자의 앞문 탑승 금지와 운전자 보호 격벽 설치, 임시 자전거 도로 공급, 차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같은 대중교통 이용 원칙 시행이 그것이다.

"포스트코로나 교통정책, 효율성→안전성 전환 필요"

보고서는 우리 사회 역시 교통 트랜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강력한 대중교통 혼잡도 완화정책 시행, 혼잡도 완화를 위한 교통인프라 확충, 교통 방역 지원체계 마련, 비대면 택배 송수신 생태계 조성 등을 선제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