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명 중 지역발생 19명·해외유입 4명
경기서만 13명 쏟아져…이태원 클럽 확산세 계속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23명 발생했다. 이들 중 19명은 지역에서 발생했고, 해외유입 사례는 4명이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23명 발생했다. 이들 중 19명은 지역에서 발생했고, 해외유입 사례는 4명이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23명 발생했다. 이들 중 19명은 지역에서 발생했고, 해외유입 사례는 4명이었다. 이틀째 신규 확진자가 20명대가 이어지면서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상황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23명 증가해 국내 누적 확진자 수는 1만116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확산한 이후인 지난 10~11일 30명대(34명·35명)를 기록하다가 12~15일 20명대(27명·26명·29명·27명)로 줄었고, 16~19일 10명대(19명·13명·15명·13명)로 안정화하는 추세였다.

그러나 이태원 클럽 관련 추가 감염이 지속하고,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감염이 보고되면서 20일 신규 확진자 수는 32명으로 증가했다가 21일 12명, 22일 20명을 기록했다.

이날 새로 확진된 23명 중 국내에서 감염된 환자는 19명이다.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과 관련해 경기도 부천 돌잔치에 참석한 방문자 중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관련 환자도 추가되면서 주로 수도권에 신규 환자가 집중됐다.

경기에서 13명, 서울에서 4명이 나왔고 대구와 경남에서도 각 1명이 추가됐다. 대구의 경우 이태원 클럽발 첫 지역 확진 사례로, 달서구에 사는 10대 확진자는 3차 감염 사례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4명은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로 분류됐다. 공항 검역 단계에서 발견된 환자가 3명이고, 대전에서 1명이 추가됐다. 사망자는 전날 2명이 추가돼 누적 266명으로 늘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