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재해구호협회에 '코로나 성금' 2천만원 전달
종교지도자들 '덕분에 챌린지' 참여…"코로나 대응 깊이 감사"

사단법인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종지협)는 21일 종단 지도자들이 보건복지부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헌신해온 것에 깊은 감사와 격려의 뜻을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방문에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원불교 오도철 교정원장, 천도교 송범두 교령, 유교 손진우 성균관장이 함께 했다.

원행스님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장관님 이하 모든 임직원, 질병관리본부와 의료진들에게 종교계를 대표해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해 모든 국민이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 장관도 "이번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국민은 물론 종교계를 비롯한 사회 각계각층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있었다"며 "모두가 함께 노력해온 성과가 헛되지 않도록 앞으로도 종교계가 성숙한 의식과 협조를 통해 생활 속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답했다.

종교지도자들 '덕분에 챌린지' 참여…"코로나 대응 깊이 감사"

이날 종교지도자들은 박능후 장관과 함께 의료진 응원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 기념촬영에도 참여했다.

종지협은 보건복지부 방문에 앞서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코로나 극복 성금 2천만원을 전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