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 독도박물관서 '독도의 과학' 특별전

경북 울릉군은 25일부터 12월 31일까지 울릉 독도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독도의 과학'을 주제로 특별전시회를 연다.

박물관 측은 독도와 관련한 다양한 사료와 2000년대 초반부터 독도에서 한 자연과학 연구 성과를 7개 분야로 나눠 소개한다.

세종실록지리지와 울릉도사적 등에 기록된 '독도가 보인다'는 기록의 의미, 해류에 의한 바다 변화가 울릉도와 독도 주변 해역을 황금어장으로 만드는 과정 등을 전시한다.

또 독도 해양생물, 독도새우 등을 소개하고 일본인의 강치 수탈과 멸종 과정, 우리나라의 복원 노력 등을 보여준다.

마지막 분야 '독도의 미생물 우주로 가다'에서는 최초 독도 미생물로 등록된 '버지바실러스 독도넨시스'와 우주공간에서 실험대상이 된 '동해아나 독도넨시스'를 소개하고 생물학적 다양성 연구를 통해 독도영유권을 강화하고자 하는 학자들의 노력을 소개한다.

김병수 군수는 "독도를 둘러싼 다양한 자연현상을 과학적으로 풀어낸 이번 전시가 주민을 비롯해 울릉도를 찾은 관광객들이 새로운 관점에서 독도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