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임실군은 시장 규모가 급속히 커지는 반려동물 산업 전문인력을 양성한다고 22일 밝혔다.

임실군 '반려동물 산업 메카' 도약…인력 양성·지원센터 건립

군은 오수면의 반려동물을 주제로 한 주민 역량 강화 프로그램인 '개 팔자가 상팔자여∼' 가 국토교통부의 소규모 재생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총 1억2천만원을 투입해 반려동물 산업 전문인력을 키우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역주민은 펫 뷰티션(미용), 반려동물 식품 관리사, 반려동물 장례 코디네이터 등 전문교육을 받게 된다.

군은 또 올해부터 2022년까지 80억원을 들여 오수면 오수 의견 관광지 일대 12만㎡ 부지에 반려동물지원센터를 짓는다.

임실군 '반려동물 산업 메카' 도약…인력 양성·지원센터 건립

센터에는 펫 카페, 레스토랑, 반려동물 놀이터, 동물 매개 치유센터 등이 들어선다.

센터가 건립되면 곧 준공되는 동물 장묘 시설, 반려동물 여가 캠핑장, 반려동물 특화농공단지 등과 연계한 반려동물 관광산업 집적단지로 육성할 방침이다.

임실 오수는 불이 난 것을 모르고 잠든 주인을 온몸에 물을 적셔 구하고 숨졌다는 충견 설화의 배경지다.

심민 임실군수는 "오수면은 교과서에도 실릴 만큼 유명한 '의견 설화'로 반려동물 산업의 급성장과 함께 전북의 대표적 반려동물 거점지역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심 군수는 "충견의 역사성을 지닌 오수면을 반려동물 산업 거점으로 만들어 많은 반려 가족과 관광객을 유치해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