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암 박지원 면천을 사랑하다…30일 당진 면천읍성서 풍류콘서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친 일상을 잠시나마 달래줄 풍류 콘서트가 오는 30일 오후 7시 30분 충남 당진시 면천면 면천읍성 장청 앞에서 열린다.

22일 당진시에 따르면 '연암 박지원, 면천을 사랑하다'란 타이틀로 마련된 이 콘서트에는 역사학자 심용환 씨의 강연(주제 면천읍성 및 면천군수 연암 박지원)에 이어 김상훈(아쟁), 전태운(판소리), 박명규(대금) 등 젊은 국악인들이 구성진 우리 가락을 들려준다.

연암 박지원(1737∼1805년)은 1797년부터 3년간 면천군수로 재직하면서 주변 농경지에 물을 대기 위한 연못 골정지를 조성했고, 정조의 명에 따라 신농법 과학농서 '과농소초'와 토지개혁서 '한민명전의'를 저술하는 등 애민정신을 실천해 군민의 사랑을 받았다.

면천읍성은 조선 세종 21년(1439년) 왜적의 약탈을 막기 위해 쌓은 석성(둘레 1천558m)으로, 현재 복원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참석 인원을 제한하고 좌석도 2m 이상 벌려 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041-350-3581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