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봉래산터널 예타 통과…동삼혁신도시 교통난 숨통 트인다

도로 교통망이 열악한 부산 영도구 한 가운데 있는 봉래산에 터널을 뚫어 도로를 신설하는 사업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부산시는 21일 영도구 봉래교차로∼동삼혁신도시를 잇는 도로 건설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섬인 영도구 봉래동 봉래교차로에서 봉래산을 터널(연장 2.78km)로 통과, 반대쪽인 동삼동 해경교차로(동삼혁신도시)를 연결하는 도로를 짓는 것이다.

총연장 3.1km이며 4개 차로 규모다.

총사업비는 2천79억원으로 국비가 995억원, 시비 1천84억원이다.

이 도로 건설 사업은 2016년 4월 국토교통부의 제3차 대도시권 교통혼잡도로 개선계획'에 반영, 2018년 8월 예타 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

같은 해 9월 예타 조사가 시작돼 두 차례 점검 회의와 위원회를 거쳐 이날 최종적으로 예타를 통과했다.

시는 도로가 개설되면 태종로 등 기존 도로 교통량 분산으로 극심한 교통혼잡 현상이 완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 해양 관련 공공기관들이 입주해 있는 동삼혁신도시와 부산 대표 관광명소인 태종대유원지와 국립해양박물관 등지에 대한 접근성이 크게 향상돼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