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저녁부터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에는 다시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22일 오후 6시부터 23일 오전 3시 사이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에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21일 예보했다.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는 22일 새벽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비가 내리는 동안에는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서해 중부 해상에서도 22일 낮부터 밤사이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22일 오후 6시부터 23일 오전 3시까지 서울·경기도, 강원 영서의 예상 강수량은 5∼10mm다.

서해5도는 22일 정오부터 오후 9시까지 같은 양의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낮 동안에는 햇볕에 의해 기온이 오르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이 25도 내외의 분포를 보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0∼15도, 낮 최고기온은 17∼27도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