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27일 '코로나 극복 독창회' 열어…수익금은 기부
소프라노 박소은 "위로와 공감의 메시지 전하고 싶었죠"

"성악을 공부했던 이탈리아를 포함해 해외 곳곳과 우리나라 등 지구촌의 코로나 19 상황이 안타까웠습니다.

"
소프라노 박소은(51)은 오는 27일 독창회를 앞두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27일 오후 7시30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벨라비타 컨벤션에서 '코로나 19 극복과 지구촌 평화를 기원하는 독창회' 무대에 선다.

박소은은 장로회 신학대학교에서 성악을 전공한 뒤 이탈리아 캄포바소 국립음악원 및 키지아나 아카데미를 수석 졸업했다,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라보엠' '카르멘', 창작 오페라 '귀항' 등 다수 오페라에서 주역으로 출연했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10주기 추모음악회,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여수 추모음악회,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문화제 광화문광장 연주, 헝가리 유람선 참사 위로를 위한 부다페스트 영웅광장 연주, 비무장지대(DMZ) 평화음악회 공연 등에도 참여했다.

소프라노 박소은 "위로와 공감의 메시지 전하고 싶었죠"

이번 음악회의 키워드는 위로와 치유다.

지구촌을 휩쓸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을 다 함께 손잡고 극복하자는 취지다.

그는 독창회에서 베토벤, 헨델, 슈트라우스, 푸치니의 명곡들과 함께 그리워, 동심초, 그리운 금강산,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별을 캐는 밤 등 유명 클래식 음악들을 노래한다.

박소은은 "사랑과 기쁨, 슬픔과 아픔, 고통과 번민, 죽음과 위로 등의 감정을 담은 국내외 가곡을 통해 많은 이들에게 위로와 공감을 나누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손잡고 위기를 극복해 더 좋은 세상을 나누자는 음악적 메시지를 담았다"며 "이번 연주회를 통해 연대의 문화를 만드는 데 작은 기여라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연주회 수익금은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기부되며 공연은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된다.

소프라노 박소은 "위로와 공감의 메시지 전하고 싶었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