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킨케어 기업 바이어스도르프 광고 수주
제일기획, 중남미서 독일기업 브랜드 홍보한다

삼성 그룹사인 제일기획이 중남미 시장에서 글로벌 스킨케어 기업 바이어스도르프(Beiersdorf)를 신규 광고주로 영입했다고 20일 밝혔다.

1882년 독일에서 설립돼 138년의 역사를 갖고 있는 바이어스도르프는 니베아, 유세린, 한자플라스트(Hansaplast), 라프레리(La prairie) 등의 브랜드를 보유한 다국적 기업이다. 아울러 글로벌 광고전문매체 애드에이지가 발표한 2018년 글로벌 시장 광고비 지출 순위에서 61위를 기록한 대형 광고주이기도 하다.

이번 수주로 제일기획은 향후 3년간 칠레를 비롯해 아르헨티나, 멕시코 등 중남미 9개 지역에서 바이어스도르프 산하 브랜드의 디지털 마케팅 전략수립,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디지털 플랫폼 운영, 고객관계관리(CRM), 데이터 분석 등 다양한 디지털 마케팅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수주는 중남미 시장에서 처음으로 거둔 대규모 지역 단위 계약이라는 점과 제일기획의 핵심 사업 중 하나인 디지털 분야에서 거둔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지난해 제일기획 전체 실적 중 디지털 사업 비중은 39%로 전통매체 광고(ATL)의 약 2배에 이른다, 올해 1분기에는 그 비중이 41%까지 확대됐다.

진우영 제일기획 중남미총괄 상무는 "디지털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더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뉴노멀(New Normal·시대 변화에 따른 새로운 표준)'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중남미 지역 디지털 비즈니스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