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사진이 있는 아침] 고귀한 여인의 자태

만삭의 여인이 창가에 있다. 길고 굽이진 금발머리에 강렬한 붉은색 옷을 입고 석양의 도시를 배경으로 서 있는 여인은 우아하고도 당당한 모습이다. 붉은 색조, 도도한 표정과 손동작에서 인물의 성품과 의지가 드러난다.

이 사진은 러시아 출신 사진가 카테리나 벨키나의 ‘염원’이란 작품으로 올해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전시작 가운데 하나다. 벨키나는 여성을 주인공으로 다양한 상황을 묘사한 인물사진을 주로 발표해 왔다. 미술을 전공한 뒤 사진을 공부한 벨키나는 르네상스 시대의 초상화 같은 고전미와 사진의 현실감을 동시에 담아냈다. 그의 사진들은 뚜렷한 음영과 풍부한 색감을 통해 매혹적인 여인의 모습을 보여준다. 작가의 정교한 계산 아래 작품 속 인물의 동작과 배경이 어우러져 흉내내기 어려운 독창적 분위기를 띤다. 독특한 점은 사진에 작가 자신을 등장시킨다는 것이다. 이 작품에선 출산을 앞둔 벨키나가 자신의 모습을 통해, 생명을 잉태한 여성의 고귀함을 표현하고 있다.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 23일까지)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