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삼성동 코엑스 아티움 영업 종료키로
'K팝 랜드마크'로 한류 상징하던 문화공간
SM, 지난해 7월 "운영 중단 여부 검토"
SM타운 코엑스 아티움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SM타운 코엑스 아티움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SM엔터테인먼트가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코엑스 아티움의 운영을 종료한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코엑스 아티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영업 종료 안내를 공지하며 "지난 6년 동안 코엑스 아티움에 보내주신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린다. 임대 계약 만료에 따라 영업을 종료한다.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현재 4층 SM타운 카페와 5층 씨어터, 6층 VR은 영업을 중단한 상태이며, 3~4층에 걸쳐 운영되고 있는 뮤지엄은 오는 31일까지, 2층 스토어는 다음달 28일까지 영업한다.

SM은 2013년 코엑스 아티움의 임차운영사업자로 선정돼 지난 2015년 1월 14일 복합문화공간의 형태로 'SM타운 코엑스 아티움'을 개관했다. 당시 코엑스를 소유한 한국무역협회와 SM은 5년의 임대 계약을 체결했다. 업계에 따르면 그간 SM은 코엑스 아티움 운영 지속 여부를 두고 심도 있는 고민을 해왔으나 사실상 지난해 말부터 최종 중단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SM타운 코엑스 아티움'은 두터운 글로벌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영향으로 연간 수백만 명의 K팝 팬들이 찾는 '한류 랜드마크'로 거듭났다. 자유롭게 팬덤 문화를 즐기고 공유할 수 있는 곳으로써 SM 팬들에게도 남다른 의미를 지닌 장소로 꼽힌다. 그러나 수년 째 이어진 고질적 적자 사업이기도 했다.

실로 SM은 지난해 7월 3대주주인 KB자산운용이 보낸 서한에 대한 답변으로 코엑스 아티움 사업 중단을 고려한다는 내용을 담은 바 있다. 당시 SM은 리조트, 와이너리, 레스토랑 등 본업과 무관한 SM USA 산하 자회사들과 큰 규모의 적자를 발생시키고 있는 에스엠F&B에 대한 지적에 "코엑스 아티움의 운영을 중단하여야 하는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단순히 적자가 발생했기 때문에 사업 중단을 고려해야 한다면 F&B 사업 등보다 먼저 진행한 이 시설의 운영 또한 그 지속 여부를 재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답했다.

단, SM은 삼성동 코엑스 아티움 운영을 마무리 짓고, 경남 창원에 들어선 SM타운 운영에 20년간 참여할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