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의 추억'…피아니스트 이효주 다음달 10일 리사이틀

2010년 제네바 국제콩쿠르 준우승, 청중상, 특별상을 한꺼번에 받았던 피아니스트 이효주가 4년 만에 독주 무대를 꾸민다.

이효주는 다음 달 10일 오후 7시30분 서울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리사이틀 '파리의 추억'(Souvenir de Paris)을 연다.

파리국립고등음악원을 졸업하는 등 파리에서 약 10년간 음악 활동을 한 이효주가 회상하는 파리에 대한 기억을 음악으로 채운다.

이효주는 소속사를 통해 "십 년 가까이 프랑스 파리에서 만든 셀 수 없이 많은 추억에 대한 애정이 담긴 프로그램이어서 꼭 무대에서 선보이고 싶었다"고 말했다.

연주회는 생상스, 드뷔시, 라벨의 작품만으로 꾸며진다.

어려운 음악보다는 대중에게 친숙한 작품들을 골랐다.

생상스 '피아노를 위한 왈츠 형식의 에튀드', 드뷔시 '기쁨의 섬', 라벨 '라발스' 등을 선보인다.

관람료 3만~4만원. 공연 시간 90분(인터미션 15분 포함). 8세 이상 관람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