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간 천둥·번개와 함께 찾아온 비는 19일 오후 6시 이전에 대부분 그칠 전망이다.

다만 강원도를 중심으로 일부 지역은 21일까지 비가 계속 내릴 수 있다.

기상청은 현재 남부지방에 산발적으로 내리는 비는 오후 6시 이전에 멈추겠다고 예보했다.

다만 강원 영서는 19일 오후 9시까지, 강원 영동은 21일 오전 3시까지 비가 내리겠다.

경북 북부 동해안에서도 20일 오전 6시∼정오 사이 비가 조금 오는 곳이 있겠고, 강원 높은 산지에서는 밤사이 비 또는 눈이 올 수 있다.

아울러 지표면 부근이 습한 가운데 밤에는 기온이 내려가면서 20일 새벽부터 아침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특히 주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20일은 낮 동안 햇볕에 의해 기온이 오르면서 전날보다 1∼2도 높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8∼13도, 낮 최고기온은 13∼23도로 예측됐다.

강풍 특보가 발표된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은 20일까지, 경남 해안과 제주도는 19일 밤까지 바람이 시간당 35∼60km로 매우 거세게 불고, 전라 서해안과 남해안은 19일 밤까지 강풍이 부는 곳이 있겠다.

풍랑특보가 발표된 서해 남부 먼바다는 19일 밤까지, 그 밖의 남해상과 제주도 해상은 20일 새벽까지, 동해상은 21일까지 시간당 30∼60km의 강풍이 불고 물결은 2.0∼4.0m(동해 중부 해상 7.0m)로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강한 바람과 파도가 예상되는 지역은 시설물 관리나 항해 중인 선박의 안전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