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이 아침의 시] 작은 화분 이지아(1976~)

피에로가 졸고 있다

풍선들을 생각하면서

노곤한

군중 속에서
잠에 빠진 피에로가 고개를 흔들고 있다

진짜로 멀리 가고 싶지는 않아

흘러내리는 가발을 다시 씌워준다

시집 《오트 쿠튀르》(문학과지성사) 中

가끔 궁금했어요. 손에서 놓친 풍선이 어디까지 날아갈지 말이에요. 기쁜 날에는 참 많은 것들이 필요하지요. 축하해주는 사람들이 있고, 선물이 있고, 오가는 안부도 있어요. 그 안에는 기분 좋은 피곤함이 있기도 하겠지요. 그 피곤함은 광대의 우스꽝스러운 연기 같은 것인지도 모르겠어요. 모두 신이 날 때 제 일을 다 마친 피에로의 노곤한 잠 같은 것 말이에요. 그 자리에 오래도록 있고 싶은 마음, 함께하고 싶은 마음은, 잠결에 놓친 풍선이 날아가며 “진짜로 멀리 가고 싶지는 않아”라고 속삭이는 것처럼 어찌나 진솔하고 고요한지 앞으로 옆을 잘 돌아보며 늘 확인하려 해요. 노곤한 잠에 빠진 자가 있다면 기꺼이 어깨를 내어주려 해요.

이서하 시인(2016 한경 신춘문예 당선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