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봉작 상영은 급증…관객 4명 중 1명꼴로 관람
4월 극장 관객 작년보다 1천200만명 급감…역대 최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극장 관객 수가 통계 집계 이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4월 한국영화산업 결산'에 따르면 지난달 관객 수는 작년 4월보다 1천237만 명(92.7%↓) 급감한 97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통합전산망 가동을 시작한 2004년 이후 월별 관객으로는 최저치다.

지난달 전체 극장 매출액도 작년 4월보다 1천57억원(93.4%↓) 감소한 75억원에 그쳤다.

한국 영화 관객 수와 매출도 각각 90% 이상 감소해 14만명과 11억원에 머물렀다.

코로나19로 신작 개봉이 연기되면서 재개봉작 상영은 크게 늘었다.

1월과 2월 각각 6편과 10편이던 재개봉작은 3월과 4월 각각 53편과 70편으로 늘었다.

4월 재개봉 관객 수는 1년 전보다 202.1% 증가한 24만 2963명으로, 전체 관객 수의 25%를 차지했다.

영진위는 "'라라랜드'처럼 극장 사운드의 강점을 지닌 영화나 '어벤져스' 시리즈 등 아이맥스, 4D 특수상영관에서 재개봉한 영화들이 인기를 끌었다"고 설명했다.

국내 메이저 배급사와 미국 직배사들이 영화 개봉을 연기하면서 중소 배급사가 점유율 순위 상위권을 차지한 것도 이례적인 현상이다.

영화 '1917' '호텔 레이크' 등 4편을 배급한 스마일이엔티가 관객점유율 14.8%로 1위에 올랐고, '엽문4: 더 파이널'을 선보인 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가 2위(7.4%)를 기록했다.

'인비저블맨' '트롤: 월드 투어' 등 4편을 배급한 유니버설픽쳐스는 3위(6.4%)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