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사진이 있는 아침] 세상 모든 것을 담은 추상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선과 점이 추상화를 이뤘다. 20세기 한 시대를 휩쓸었던 추상표현주의 회화를 연상시키는 이 작품은 사진가 김영수가 인터넷에서 내려받은 사진을 이어붙여 추상적 작품으로 재탄생시킨 ‘모나딕 포토그래피(monadic photography)’ 시리즈의 한 작품이다. ‘모나드’는 독일의 철학자 라이프니츠가 제시한 철학적 개념으로, 모든 존재의 기본 실체를 뜻한다.

김씨의 작업 과정은 작품 제목만큼 독특하다. 구글에서 떠돌아다니는 온갖 사진을 모은 뒤 형태와 사이즈를 해체해 일종의 ‘입자’를 만들었다. 그리고 그 입자들을 이어서 다채로운 형상을 만들어나갔다. 그렇게 완성된 작품들은 추상화처럼 보이지만 불특정 다수의 인간 사회와 자연의 모습을 내포하고 있는 변형된 사진이다. 타인들의 사진을 끌어들여 새로운 이미지를 쌓아 올렸으니, 사진이면서도 회화적 작품이다. 또한 라이프니츠의 모나드라는 철학 개념을 사진으로 구현하려는 김씨의 시도는 사진예술의 지평을 넓히는 작업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스페이스22, 6월 4일까지)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