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중단한 하회별신굿탈놀이 상설공연 재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한 하회별신굿탈놀이 공연이 다시 열린다.

경북 안동시와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는 오는 12일부터 하회별신굿탈놀이 상설공연과 탈놀이를 활용한 생생문화재 사업을 재개한다.

정부가 지난 6일부터 방역 지침을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완화함에 따라 관람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관광 활성화를 꾀하기 위해서다.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키며 하회마을 상설공연장과 전수교육관을 찾는 관광객에게 신명 난 춤판을 선보일 계획이다.

상설공연은 1∼2월에는 매주 2차례(토·일요일) 했으나 5∼12월에는 화·수·목·금요일까지로 확대 편성했다.

매주 6차례(화∼일요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탈춤공연장에서 진행한다.

지난해는 공연 관람객이 13만3천900여명에 이를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코로나19로 공연을 중단할 때까지도 공연장은 마스크를 한 관람객으로 가득 찼다.

시는 관람객 안전을 위해 공연 전후 공연장을 철저히 소독하고 입장 전에 발열 체크, 손 소독·마스크 착용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또 지난 3월 시작하려다 코로나19로 중단한 생생문화재 사업은 지난 6일부터 탈춤 따라 배우기와 같은 체험 행사 신청·접수 등 업무를 정상화했다.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는 생생문화재 사업으로 지난 5년간 체험·교육·공연 프로그램을 517차례나 마련했다.

올해도 하회탈(국보 121호)과 하회별신굿탈놀이(국가무형문화재 69호)를 활용해 '탈 쓰고 탈 막세'라는 주제로 체험·교육·공연 행사를 한다.

안동시 관계자는 "하회별신굿탈놀이 상설공연과 이를 활용한 생생문화재 재개는 코로나19로 침체한 관광산업을 활성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