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CCTV 확보…입주민 불러 조사할 것"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의 한 아파트 경비원이 주민에게 폭행당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10일 오전 2시께 50대 남성 경비원 A씨가 자신이 살던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1일 아파트 주차장에 이중주차된 차량을 이동시키는 과정에서 차주 B씨와 갈등을 빚었다. B씨가 차량을 옮기던 A씨를 밀치면서 시비가 붙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A씨는 이후 지난달 28일 경찰에 고소장을 강북경찰서에 접수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입주민 B씨는 A씨를 관리실로 끌고 가 관리소장에게 당장 해고하라고 윽박질렀고, 이후에도 경비실을 찾아온 B씨에게 맞아 코뼈가 부러졌다고 주장했다.

사건이 알려지자 입주민들은 지난 5일 이에 대한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그럼에도 폭행당한 사실에 대한 억울함을 이기지 못한 A씨는 자신을 도와준 입주민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자신은 잘못이 없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보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며 "입주민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