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황금연휴 기간 분석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여행 급증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5일까지 이어진 황금연휴 기간 국내 단기 여행이 늘며 관련 숙소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10일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에 따르면 황금연휴 기간 야놀자 숙박 이용 데이터상 국내 숙소 이용 건수는 지난해 연휴(2019년 5월 1일∼6일) 당시보다 48.9% 뛰었다.

반면 해외 숙소 이용 건수는 90.3% 급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하늘길이 좁아지면서 해외여행이 어려워진 탓이다.

일자별 숙박 이용률은 4월 30일이 21.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5월 2일(21.4%)과 1일(21.3%) 순으로 연휴 초반 여행객이 집중됐다.
자료=야놀자 제공

자료=야놀자 제공

지역별로는 경기도(18.2%)와 서울(17.9%)이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5위였던 강원도(9.5%)가 3위로 뛰었다.

숙소 유형별로는 펜션 이용 건수가 265.2% 급증했다. 호텔과 게스트하우스가 각각 191.5%, 117.9% 늘었다.

야놀자는 "황금연휴 기간 펜션 이용 건수가 지난해 연휴 대비 3배 이상 증가했다"며 "상대적으로 인구 밀집도가 낮은 독채형 숙소가 많고, 자연스레 사회적 거리두기도 실천할 수 있어 여행객들의 인기를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