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의 ‘봄비’에 25도 안팎의 더운 날씨가 한풀 꺾일 전망이다. 8일 저녁부터 시작된 비는 10일 오전까지 전국적으로 내릴 것으로 관측됐다.

기상청은 9일 오전 6시부터 낮 3시 사이 서울, 경기 등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에 비가 내릴 거라고 8일 예보했다. 강원 영서, 충남 서해안, 충북, 경북, 전남, 경남 등에 시간당 10㎜ 이상의 비가 쏟아질 가능성이 높다. 봄비 치고는 많은 양이다.

이 비는 10일 오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서울 경기, 강원 영서, 충남 서해안, 충북 등엔 30~8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됐다. 제주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는 50~100㎜, 제주 남부 및 산지엔 15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됐다.

모처럼 비가 내리는 것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북동진해 중부지방을 지나 동해상으로 이동하는 저기압의 영향 때문이다. 비와 함께 돌풍·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수 있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비가 오면서 더위는 잠시 누그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9일 전국 낮 최고 기온은 17~22도로 전날(19~27도)보다 낮을 전망이다. 주말엔 평년 수준의 봄 날씨가 이어진다. 강원도, 경기도 등에 내려진 건조주의보도 점차 해제될 거란 관측도 나온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