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1분기 716억원 적자…2천500억원 유상증자 추진(종합)

CJ CGV는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716억원의 영업 손실을 기록했다고 8일 발표했다.

매출은 2천43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47.6% 급감했다.

CJ CGV 측은 "비용 절감을 위한 고강도 자구안을 실행했지만, 임대료와 관리비 등 고정비 지출이 많아 영업이익이 적자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신작 개봉 연기로 국내 관객이 작년 1분기보다 52.8% 감소했다.

이에 따라 국내 매출은 작년 1분기보다 47.6% 감소한 1천278억원, 영업손실은 330억원을 기록했다.

해외실적도 부진을 면치 못했다.

특히 중국 시장은 지난 1월 24일부터 영업을 중단함에 따라 매출은 작년 1분기보다 85.6% 급감한 158억원을 기록했고, 354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는 등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그 외 터키와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서도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크게 줄었다.

CJ CGV는 이날 이사회를 열어 2천5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유동성을 확보하고 재무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서다.

유상증자 대금은 차입금 상환에 1천610억원, 운영자금에 890억원 사용될 예정이다.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 공모 방식으로 진행된다.

CJ CGV의 최대 주주는 39% 지분을 보유한 CJ주식회사다.

주가 변동성과 구주주 배려를 위해 할인율 20%를 적용할 예정이다.

신주 배정 기준일은 6월 17일로, 7월 중순 발행가액 확정 후 주주배정 및 실권주 일반 공모를 진행해 7월 말까지 모든 절차를 완료할 예정이다.

CJ CGV 최병환 대표는 "그룹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유상 증자를 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한 유동성을 마련함으로써 시장 환경에 대비한 체질 개선을 통해 주주가치를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