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사진이 있는 아침] 레바논의 모녀

어머니와 딸이 정장을 차려입었다. 귀걸이와 목걸이로 외출 준비를 마친 어머니는 숙녀가 돼가는 딸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하지만 딸은 어머니와 함께 가는 자리가 마음에 들지 않는 듯 굳은 표정이다. 두 인물 뒤로 중동의 전통 복장인 부르카를 입은 여성과 수영복 차림의 여성을 그린 벽화가 있다.

묘한 상황을 보여주는 이 사진은 레바논계 미국 사진가 라니아 마타르의 ‘레일라와 수라야’란 작품으로 레바논에 살고 있는 한 모녀를 담았다. 두 여인의 모습은 다른 문화권의 보통 가정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장면이며 부모와 청소년 자녀의 갈등을 표현하고 있다. 그런데 배경의 그림들이 더해져 전통과 서구 문화가 혼재한 레바논의 현실을 암시한다.

미국에 이민 간 중동 출신 여성인 마타르는 중동 지역 여성의 정체성을 탐구하는 작업을 30년 넘게 해왔다. 다양한 상황 속 중동 여성들의 모습을 통해 문화권 사이에서 드러나는 차이보다는 근본적인 유사성을 강조하고, 다른 점을 이해시키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조직위원회 제공)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