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광림아트센터서 한경닷컴 신춘음악회

두 번째 무관중·온라인 공연
유튜브·한경닷컴에서 생중계
지난달 27일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무관중 온라인 스트리밍 공연으로 열린 ‘코로나19 극복 기원 신춘음악회’에서 한경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비발디 ‘사계’ 중 ‘봄’을 연주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지난달 27일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무관중 온라인 스트리밍 공연으로 열린 ‘코로나19 극복 기원 신춘음악회’에서 한경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비발디 ‘사계’ 중 ‘봄’을 연주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화사한 비발디의 ‘사계’ 중 ‘봄’부터 북유럽 서정이 배어나는 그리그의 ‘홀베르그 모음곡’, 영국 민요 선율이 흐르는 존 루터(75)의 ‘현을 위한 모음곡’, 바다 냄새 물씬 풍기는 피아졸라의 ‘항구의 봄’까지. 한경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따스한 봄밤에 어울리는 음악으로 클래식 향연을 펼친다. 7일 오후 7시30분부터 서울 압구정동 광림아트센터 장천홀에서 열리는 ‘한경닷컴 신춘음악회’를 통해서다.

이번 음악회는 한경필하모닉이 지난달 27일 ‘코로나19 극복 기원 신춘음악회’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한 무관중 온라인 스트리밍 공연이다. 한경필하모닉 유튜브 공식 계정과 한경닷컴 공연실황 코너에서 실시간으로 생중계된다. 온라인 공연의 특성을 살려 이번에도 류태형 음악평론가가 진행을 맡아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류 평론가는 “서정적인 곡들을 지난달 공연처럼 빼어난 연주와 음질로 들을 기회”라며 “실황인 만큼 생동감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공연에서도 현악 오케스트라 중심의 실내악 연주를 들려준다. 첫 무대는 지난 공연과 같다. 안영지(플루트) 안중현(오보에) 박진오(클라리넷) 이은호(바순) 임은진(호른)이 목관 5중주로 편곡한 차이코프스키의 ‘꽃의 왈츠’를 들려준다.

본 공연의 첫 프로그램이 독특하다. 비발디의 바이올린협주곡 ‘사계’ 중 ‘봄’과 피아졸라의 탱고음악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사계’ 중 ‘항구의 봄’을 연이어 들려준다. 1727년 이탈리아 작곡가와 1970년 아르헨티나 작곡가가 각국의 봄 풍경을 선율로 옮긴 음악을 비교하며 감상할 수 있는 무대다. 나른하고 온화한 봄을 그려낸 비발디와 달리 피아졸라의 봄은 뜨겁다. 그는 부에노스아이레스의 강렬한 태양볕을 탱고 선율로 풀었다. 항구에서 출항을 기다리는 선원들이 지루함을 달래려 춤을 추던 노래를 따왔다. 한경필하모닉의 두 악장이 바이올린 독주자로 나선다. 김현남 악장이 비발디의 ‘봄’을, 정진희 악장이 피아졸라의 ‘봄’을 연주한다.

메인 프로그램은 한경필하모닉 현악 파트 정단원들이 연주하는 모음곡이다. 먼저 영국 성가 작곡가 존 루터의 ‘현을 위한 모음곡’을 들려준다. ‘어 로빙(A-Roving)’ ‘오 왈리 왈리(O Waly Waly)’ 등 잘 알려진 영국 민요 네 곡의 선율을 바탕으로 작곡한 네 개의 클래식 소품을 모은 작품이다.

이어 노르웨이 작곡가 그리그의 ‘홀베르그 모음곡’을 연주한다. 1884년 덴마크 극작가 루드비그 홀베르(Ludvig Holberg·1684~1754)의 탄생 200주년 기념제를 위해 작곡한 작품이다. 원제도 ‘홀베르그의 시대로부터’다. 바흐와 헨델이 즐겨 작곡한 18세기 바로크시대 프랑스 모음곡 양식으로 구성됐다. ‘전주곡-사라방드-가보트와 뮈제트-에르(아리아)-리고동’의 5개 소품으로 이뤄져 있다. 바로크 음악과 19세기 후반 북유럽의 낭만주의·민족주의 색채를 함께 느낄 수 있다. 그리그 특유의 발랄한 감정과 우수어린 감성이 묻어나는 곡이다.

마지막으로 공연에 참여한 모든 연주자가 무대에 나와 홍난파의 가곡 ‘고향의 봄’을 앙코르곡으로 들려준다. 류 평론가는 “영국 민요에서 따온 루터의 모음곡, 바로크 춤곡 형식의 홀베르그 모음곡 등 친숙한 선율을 들을 수 있다”며 “클래식 입문자들도 클래식 음악이 그리 멀리 떨어져 있지 않음을 알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