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플레 전쟁
[책마을] 경기침체 위기의 한국…강력한 금융정책이 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에 경기침체의 공포를 드리우고 있다. 국내에서도 디플레이션 위험이 감지되고 있다. 하루빨리 경기침체 위기에서 벗어나려면 어떤 정책을 펼쳐야 할까. 《디플레 전쟁》은 디플레이션에서 벗어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한다. 저자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투자운용팀장과 국민은행 수석이코노미스트, 키움증권 투자전략팀장 등을 지낸 금융전문가다.

그는 “코로나19 충격이 디플레 위험의 방아쇠가 됐지만 사실 디플레 위험은 한국에 이미 목전에 와 있었다”고 주장한다. 또 “지금 당장 돈을 살포하는 강력한 금융 및 재정정책이 필요하다”며 “중앙은행이 정책 금리를 인하하고 정부가 재정 지출을 통해 파산 위험에 처한 기업과 국민에게 돈을 풀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미국에서 2001년 9·11 테러가 발생했을 때 대다수 경제학자가 경기 불황의 장기화와 주식시장의 장기 침체를 예상했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미국 경제와 주식시장은 빠르게 회복됐다. 저자는 그 요인으로 ‘정책’과 ‘전쟁’을 꼽는다. 미국 중앙은행이 정책 금리를 1%까지 인하하고, 부시 정부가 ‘테러와의 전쟁’을 선포하면서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로 대규모 병력을 파견한 것이 경기 회복의 기폭제가 됐다는 것이다. 저자는 “한국도 강력한 금융 및 재정정책을 집행한다면 강력한 경기 회복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고 주장한다. 디플레이션 시대에 적합한 투자법도 소개한다. 그는 “저금리, 재정지출 확대가 이어질 것이므로 개인은 주식이나 부동산 등 위험자산에 대한 관심을 꾸준히 가져야 한다”고 말한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