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코로나19 피해 입은 마이스업계 피해지원 방안 마련
안전한 행사운영 가이드라인 마련, 시장 조기 회복 지원 추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고사 위기에 빠진 마이스(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업계를 위한 지원방안을 내놨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9일 "코로나19 사태로 각종 국제회의가 연기, 취소돼 피해를 입은 업계의 안정화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제4차 국제회의산업 육성 기본계획'에 특별 지원방안을 추가했다"고 밝혔다. 5년 단위로 추진하는 국제회의산업 육성 기본계획은 지난해 1월 4차 계획이 수립됐다.

이에 앞서 정부는 지난 27일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마이스업계 지원을 위해 국제회의업을 특별고용업종으로 지정했다. 이를 통해 국제회의기획사(PCO) 등 마이스 기업은 고용유지지원금 규모와 한도 확대, 고용‧산재보험료 납부기한 연장 및 체납처분 유예, 훈련지원 한도 확대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국제회의업종 근로자에게는 생활안정자금 융자 소득요건 완화와 직업훈련 생계비 대부 한도 증액, 국민내일배움카드 훈련비 자부담률 완화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이번에 문체부가 내놓은 대표적인 코로나19 피해 지원방안은 국제회의 특별 보조금 지원이다. 올해 5월부터 내년 6월 중 열리는 국제회의에 1000만~4000만원의 특별 보조금 지원해 방역물품 구입과 비대면(언택트) 회의기술 활용을 지원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종전 50억원 규모로 책정된 국제회의 개최 지원금의 적용 항목을 확대해 하반기 행사가 원활히 개최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방역 모범국가 이미지를 활용한 해외 마케팅도 추진한다. 코로나19 사태로 큰 피해를 입은 마이스 시장의 조기 회복을 위한 조치라는 게 문체부의 설명이다. 행사의 안전한 운영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안전한 국제회의 개최지로서 유치 경쟁력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다보스포럼과 같은 토종 국제회의 발굴, 육성을 위한 K-컨벤션 육성사업에는 올해에만 총 15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신규 국제행사 수요 확보를 위해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협회 회의시장 활성화도 시장 조기 회복을 위한 대책 중 하나로 확대, 추진한다.

강권수 문체부 융합관광산업과 사무관은 "국제회의 등 마이스산업이 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위기를 넘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도록 마이스협회, PCO협회를 비롯한 업계, 학계와 함께 머리를 맞대 지원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선우 기자 seonwoo.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