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디자인 철학 수립 후 개발 주도
이상엽·카림 하비브 전무가 현대·기아차 각각 담당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디자인 담당 부사장 [사진=현대차 제공]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디자인 담당 부사장 [사진=현대차 제공]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을 완성한 루크 동커볼케(Luc Donkerwolke·55) 부사장이 현대자동차에 합류한 지 4년 만에 자리에서 물러난다.

29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 담당 부사장은 일신상 이유로 사임했다. 벤틀리 수석 디자이너 출신인 동커볼케 부사장은 2015년 11월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으로 합류했다. 당시 현대차는 제네시스 브랜드로 고급차 시장 진출을 선언하면서 그를 영입하는 승부수를 뒀다.

동커볼케 부사장은 세계 3대 디자이너로 꼽히는 피터 슈라이어 현 디자인 경영 담당 사장에 이은 두번째 스카우트로, 디자인 역량 강화에 힘써 온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영입을 위해 상당한 공을 들인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2018년 10월부터 현대차와 기아차, 제네시스 브랜드의 디자인을 총괄하며 차세대 디자인 전략을 수립하고 개발을 주도했다.

현대차그룹은 동커볼케 부사장이 디자인 경쟁력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 올렸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전했다. 그도 그럴 것이 재임 중 출시된 차량들이 세계 3대 디자인상인 iF, 레드닷, IDEA 디자인상을 잇따라 석권했기 때문이다.

특히 새로 나온 제네시스 G80은 미국 자동차 전문지 '잘롭닉'에서 '말도 안되게 멋진 차'라는 평을 받았다. 지난 2월에는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뛰어난 디자이너에게 수여되는 '오토베스트 디자인 부문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동커볼케 부사장은 1990년 푸조에 입사해 디자이너로서의 경력을 쌓기 시작했다. 1992년 아우디로 이직한 이후 폭스바겐그룹 차원의 체코 시장 공략을 위한 신차 투입 계획에 따라 스코다로 소속을 옮겼다. 이후 아우디로 복귀해 1998년 컨셉트카 'AL2'로 '올해의 유럽 디자이너'상을 수상해 세계적인 자동차 디자이너의 반열에 올랐다. 람보르기니에서는 디아블로, 무르시엘라고, 가야르도를 잇따라 디자인해 스타 디자이너로서 명성을 쌓았다.

그는 2005년 람보르기니를 떠날 때까지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3회, '올해의 유럽 디자이너상' 등을 포함해 전 세계 유수의 디자인상을 15회 수상했다.

2012년부터 벤틀리에서 플라잉스퍼와 벤틀리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벤테이가의 디자인을 이끌며 다시 한 번 디자인 역량을 입증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과 부인 정지선씨가 20일 오후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9주기 제사가 치러지는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의 옛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0.3.20 [사진=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과 부인 정지선씨가 20일 오후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9주기 제사가 치러지는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의 옛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0.3.20 [사진=연합뉴스]

동커볼케 부사장은 "현대, 기아, 제네시스 디자인의 미래를 설계하는 여정을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며 행운이었다"면서 "이들 브랜드의 대담하고 진취적인 정신은 제가 경계를 허물고 한계에 도전하는 동력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상적인 디자인 조직의 구성, 미래 디자인 DNA 구축, 디자인 프로세스의 디지털화 과정에서 현대차그룹이 보여준 신뢰는 잊을 수 없을 것"이라며 "현대차그룹 구성원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고 지속적인 발전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장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현대차, 기아차, 제네시스 디자인을 성공적으로 탈바꿈시킨 탁월한 리더로, 우리 모두에게 커다란 영감을 줬다"고 평가했다.

이후 디자인부문은 현대디자인담당 이상엽 전무와 기아디자인담당 카림 하비브 전무 체제로 운영된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