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국민 검사하고 제대로 고지해야"
"현재 대책으론 대불황 불가피 "

일본 의류업체 유니클로의 모회사 패스트리테일링의 수장인 야나이 다다시 회장이 아베 신조 일본 행정부를 작심 비판했다. 그는 일본 전 국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대폭 확대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야나이 회장은 27일자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과의 인터뷰에서 일본 정부가 현재 무엇을 해야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경제를 죽이지 않으면서도 근본적인 대책을 취해야 한다는 것 이외에는 없다"며 "전 국민을 검사하고 제대로 고지해야 한다. 그리고 철저히 출입국 검사를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코로나19에 대한 일본 정부의 소극적 대응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일본 정부의 경제 대책과 관련해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종료한 이후를 고려해 자금 투자 방향을 고민해야 한다"며 "곤궁에 처한 사람을 도와야 하지만 나라에서 돈을 받는 습관이 생기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또 전 세계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경제 활동 자제를 촉구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코로나19 퇴치로 국민 생활, 특히 경제를 희생시켜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스웨덴 사례를 언급하면서 "(스웨덴은) 정부가 개인, 기업에 관여하지 않고 스스로 판단에 따라 움직여 달라는 입장이다"고 설명했다.

야나이 회장은 "이번 코로나19 확산은 1919년 스페인 독감 이후 100년 만의 위기"라며 "현재의 대책으로는 대불황은 불가피하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예측보다 더 나빠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27일 NHK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바에 따르면 일본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만 4153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385명이다.

아베 총리는 지난 7일 도쿄 등 7개 지역에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고 외출 자제 등을 요청했다. 이후 지난 16일 긴급사태 대상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했다. 기한은 내달 6일까지지만, 일본 정부는 연장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