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례길', '거둥길' 등 왕릉 외부길 코스 탐방 프로그램 추진
왕릉 내부 숲길은 정비 후 하반기 개방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600km 조선왕릉길 조성한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조선왕릉을 연결하는 길이 600㎞ 조선왕릉길이 조성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2009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40개 조선왕릉(원묘 포함)을 더욱 체계적이고 다양하게 활용하기 위해 '보고 느끼며 함께 걷는 600km 조선왕릉길 조성' 계획을 수립하고, 왕릉 내부 숲길을 단계적으로 정비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우선 올해는 동구릉 경릉∼양묘장 길(1,500m)과 남양주 사릉 소나무 길(200m), 서울 정릉 팥배나무숲 길(600m), 고양 서오릉 서어나무 길(800m) 등 왕릉 내 11개소, 총연장 12.3㎞ 구간에 이르는 왕릉 내부 숲길을 정비해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시민에 개방할 예정이다.

왕릉 숲길을 주변 지역으로 확장하고 왕릉 간 연계성을 더 긴밀하게 하기 위해 '왕릉 외부길' 코스 탐방(버스, 도보) 프로그램도 추진한다.

외부길은 주제에 따라 ▲ 왕릉과 왕릉 간을 연결하는 '순례길' ▲ 왕릉과 궁궐을 잇는 '거둥길' ▲ 왕릉과 주변 지역을 연결하는 'ㄱㆍ티길'('가치'와 '길'을 합성한 단어)로 나누고 길들을 주변 관광·문화자원과 연계한다.

'순례길'은 창덕궁에서 시작해 조선왕릉 30개소를 연결하는 총 길이 약 558㎞의 순환형 노선이다.

'거둥길'은 궁궐과 왕릉을 잇는 능행길로 총 길이 173.5㎞ 7개 노선으로 마련된다.

'ㄱㆍ티길' 은 총 7개소로 왕릉·원묘를 주변 지역문화자원과 연결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600km 조선왕릉길 조성한다

궁능유적본부는 "이들 '왕릉 외부길'이 지역 문화관광 활성화에 상당히 기여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지역주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도록 해당 지자체와 지속해서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역 문화자원 및 교통망과 긴밀히 연관됨에 따라 해당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도 구할 방침이다.

궁능유적본부는 세계유산 등재 10년을 맞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조선왕릉을 다양하게 활용하기 위해 '조선왕릉길 조성 인프라구축 연구'를 시행했다.

'보고 느끼며 함께 걷는 600km 조선왕릉길 조성' 계획은 이 연구 결과를 반영한 것이다.

조선왕릉 40기를 비롯해 원 7기, 묘 7기가 있는 능·원·묘 등 사적 30개소를 대상으로 ▲ 조선왕릉 내부 숲길 현황과 활용 방안 ▲ 조선왕릉-궁궐, 왕릉-왕릉, 왕릉-지역문화자원을 연결하는 조선왕릉 외부길 관광주제(테마) 발굴과 활용 방안을 연구했다.

연구 결과는 궁능유적본부 누리집(http://royal.cha.go.kr)에서 확인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600km 조선왕릉길 조성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