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 오늘의 온라인 공연 - 한경필하모닉 신춘음악회
"비발디에 봄기분 충만"…관현악 향연

한경필하모닉오케스트라(사진)가 27일 오후 8시부터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코로나19 극복 기원 신춘음악회’를 연다. 관중 없이 여는 공연으로 한경필 유튜브 계정과 한경닷컴 공연실황 코너를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한다.

한경필 단원 20~30명으로 편성된 체임버오케스트라가 무대에 올라 차이코프스키의 발레곡 ‘호두까기 인형’ 중 ‘꽃의 왈츠’, 비발디의 ‘두 대의 트럼펫을 위한 협주곡’과 바이올린 협주곡 ‘사계’를 들려준다. 온라인 관객들이 무대에 더 집중해서 볼 수 있도록 ‘사계’는 악장마다 다른 바이올리니스트가 독주자로 나선다. ‘봄’은 김현남 악장, ‘여름’은 정진희 악장이 독주 파트를 연주하고 ‘가을’은 박지연 부수석, ‘겨울’은 백수련 수석이 독주 파트를 맡는다.

이번 공연에서 주목해서 들을 만한 곡은 앙코르곡으로 준비한 홍난파 작곡의 가곡 ‘고향의 봄’이다. 이날 출연한 오케스트라 단원 전원이 무대에 올라 연주한다. 관현악 연주를 위해 작곡을 전공한 이재원 한경필 사무국 직원이 편곡했다. 그는 “원작의 구슬픈 선율을 이어받으면서도 관객들의 흥을 돋우기 위해 재즈 멜로디를 추가했다”며 “모든 단원이 무대에 올라 연주하는 곡인 만큼 파트별 성량 조절에도 신경 썼다”고 설명했다.

홍석원 한경필 음악감독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여는 온라인 공연이라 관중에게 친숙한 곡으로 선정했다”며 “실황 공연에서 느끼는 긴장감 있는 곡보다 힘든 시기에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곡을 연주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홍 감독은 이번 공연에선 지휘봉을 내려놨다. 현재 거주하고 있는 오스트리아에 코로나19가 퍼져 귀국이 어렵기 때문이다. 그는 “취임 후 단원들이 스스로 호흡을 맞춰 연주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며 “한경필은 지휘자 없이도 최고의 연주를 들려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