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 개봉 숨통 트일까…송지효 주연 '침입자' 5월 21일 개봉
'영업 중단' 36개 CGV 극장, 29일부터 다시 문 연다(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업을 중단한 CGV 36개 극장이 오는 29일부터 다시 문을 연다.

CGV는 24일 홈페이지에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부닥친 영화산업과 지역 상권 활성화를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자 영업을 재개한다"고 공지했다.

대상 지점은 서울 대학로·명동 등과 대구·경북 지역 8개 지점 등 총 36개 극장이다.

CGV는 관객 급감으로 경영난을 겪자 지난달 28일부터 직영 극장 116개 가운데 30%에 해당하는 극장 문을 닫았다.

CGV 관계자는 "4월 관객이 3월보다 더 감소하고, 임대료와 관리비, 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도 개선되지 않아 경영상 어려움은 여전하다"면서 "그러나 극장 영업을 장기적으로 중단하면 영화 투자나 제작, 배급 등 영화계 전 분야가 고사 위기에 처할 수 있다고 보고 영업 재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극장 영업 중단으로 간접적인 피해를 호소하는 지역 상권 목소리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극장 관객은 지난달 183만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데 이어 4월 들어서도 63만2천54명(23일 기준)이 드는 데 그쳤다.

평일 하루 관객도 여전히 2만명 안팎이다.

CGV는 영업을 재개하더라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음 달 5일까지 유지되는 점을 고려해 상영 회차는 다른 극장과 마찬가지로 3회차로 축소 운영할 예정이다.

전 상영관이 아닌 일부 상영관만 운영하는 '스크린 컷 오프제'와 앞뒤 뛰어 앉기 등도 계속 시행된다.

최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엿새 연속 10명 내외를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확연히 꺾인 분위기다.

이에 따라 그동안 개봉을 미룬 영화들도 조심스럽게 개봉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

이달 말에는 황금연휴를 앞두고 '트롤' '호텔 레이크' '마이 스파이' '킹덤' 등 신작들이 잇따라 개봉한다.

대형 배급사들도 5월 말, 6월 초에 중급 규모 영화 개봉을 검토 중이다.

배급사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는 송지효·김무열 주연 '침입자'를 5월 21일 개봉하기로 확정했다.

이 작품은 실종된 동생 유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이 동생의 비밀을 쫓는 내용의 미스터리 스릴러다.

당초 3월 선보일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개봉이 연기됐다.

CJ엔터테인먼트는 이제훈 주연 '도굴'을 6월 초 개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롯데컬처웍스 역시 유아인·박신혜 주연 '#살아있다'를 6월에 선보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이 작품 제목은 당초 '얼론'이었으나 최근 '#살아있다'로 변경했다.

정체불명의 감염으로 통제 불능이 된 도시에서 고립된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CGV 관계자는 "극장 영업 재개로 신작 개봉에 조금이라도 숨통이 트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