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산업·지역 상권 활성화"…신작 개봉 숨통 트일까
'영업 중단' 36개 CGV 극장, 29일부터 다시 문 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업을 중단했던 CGV 36개 극장이 오는 29일부터 다시 문을 연다.

CGV는 24일 홈페이지에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부닥친 영화산업과 지역 상권 활성화를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자 영업을 재개한다"고 공지했다.

대상 지점은 서울 대학로·명동 등과 대구·경북 지역 8개 지점 등 총 36개 극장이다.

CGV는 관객 급감으로 경영난을 겪자 지난달 28일부터 직영 극장 116개 가운데 30%에 해당하는 극장의 문을 닫았다.

CGV 관계자는 "4월 관객 수가 3월보다 더 감소하고, 임대료와 관리비, 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도 개선되지 않아 경영상 어려움은 여전하다"면서 "그러나 극장 영업을 장기적으로 중단하면 영화 투자나 제작, 배급 등 영화계 전 분야가 고사 위기에 처할 수 있다고 보고 영업 재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극장 영업 중단으로 간접적인 피해를 호소하는 지역 상권의 목소리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극장 관객은 지난달 183만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데 이어 4월 들어서도 63만2천54명(23일 기준)이 드는 데 그쳤다.

평일 하루 관객도 여전히 2만명 안팎이다.

CGV는 영업을 재개하더라도 사회적 거리 두기가 다음 달 5일까지 유지되는 점을 고려해 상영 회차는 다른 극장과 마찬가지로 3회차로 축소 운영할 예정이다.

전 상영관이 아닌 일부 상영관만 운영하는 '스크린 컷 오프제'와 앞뒤 뛰어 앉기 등도 계속 시행된다.

최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엿새 연속 10명 내외를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확연히 꺾인 분위기다.

이에 따라 그동안 개봉을 미뤘던 영화들도 조심스럽게 개봉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

이달 말에는 황금연휴를 앞두고 '트롤' '호텔 레이크' '마이 스파이' '킹덤' 등 신작들이 개봉한다.

대형 배급사들도 5월 말, 6월 초에 중급 규모의 영화 개봉을 검토 중이다.

CGV 관계자는 "배급사들이 영화를 개봉할 수 있도록 숨통을 터주려는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