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갓 돌을 넘긴 아기한테 소주를 먹인 시댁 식구들 때문에 경악했다는 A씨의 사연이 온라인 상에서 화제다.

오래 전 일이라며 이야기를 시작한 A씨는 "가족 모임이 있어 아기를 남편한테 맡기고 주방에서 요리를 하고 있었는데 거실에서 왁자지껄한 소리가 들리더라"고 했다.

무슨 일인가 싶어 거실로 나간 A씨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시댁 식구들이 조그마한 숟가락에 소주를 따르고는 물이라면서 아기에게 먹이고 있었기 때문이다. 남편이 화장실을 가고 자리를 비운 잠깐 사이에 벌어진 일이었다.

너무 놀란 A씨는 그대로 들고 있던 주방도구를 집어던지고는 "지금 뭐하는 짓이냐"며 소리를 쳤다고. 그는 "아기가 놀라서 우는 걸 보니 차마 욕은 못하겠더라. 하지만 나도 이성을 잃어서 '미친 거 아니냐. 애한테 대체 뭘 먹이는 거냐'며 악에 받쳐 소리를 질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렇게 A씨는 아기를 안은 채 자리를 박차고 나왔고, 따라나온 남편은 계속 미안하다며 사과했다. 그러나 쉽게 충격이 가시질 않았다. A씨는 "그 후로 시댁 식구들 연락을 전부 차단하고 있다. 사과도 받기 싫어서 아예 만나지 않았다. 남편은 가족이니 만나긴 하지만 나는 절대 만나지 않는다"며 "다시 생각해도 피가 거꾸로 솟는다. 도대체 아기를 상대로 이런 짓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며 하소연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콜라만 줘도 화날 것 같은데 소주라니", "저런 식으로 몰래 아기한테 뭐든 먹이는 사람들 많다", "저희 시댁도 애한테 막걸리나 맥주 먹이려고 한 적 있네요", "이건 상해죄 아닌가", "나 같으면 밥상 엎었다", "이런 건 아동학대로 고발해야하는 거 아니냐", "어떻게 저런 무식한 짓을 하냐", "술 먹이면서 재미있다는 듯이 웃다니 상식 밖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전국 기혼 여성 403명을 대상으로 '시댁 방문'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58.1%가 '시댁 방문은 어렵고 불편하다'고 답했다. 1년 평균 시댁 방문 횟수는 '3회 이상~5회 미만'이라는 답변이 25.6%로 가장 많았다. 한해 평균으로 따지면 365일 중 약 6.3회 얼굴을 보는 것이다.

자주 만나지 않기에 가족 간 예절은 더욱 중요할 수밖에 없다. 실제로 다인원이 모이는 명절에 싸우게 되는 가장 큰 이유로도 양가 부모와의 마찰이 우선적으로 꼽히곤 한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20세 이상 국민 5000명을 조사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8.8%는 느슨하지만 친밀한 가족 유형을 가장 선호한다고 답했다. 서로에 대한 관심과 친밀함을 보이는 것은 물론 좋은 현상이나, 이와 함께 배려와 존중도 함께 수반되어야 건강한 가족 문화가 형성될 수 있다.

※[와글와글]은 일상 생활에서 겪은 황당한 이야기나 어이없는 갑질 등을 고발하는 코너입니다. 다른 독자들과 공유하고 싶은 사연이 있다면 보내주세요. 그중 채택해 [와글와글]에서 다루고 전문가 조언도 들어봅니다. 여러분의 사연을 보내실 곳은 jebo@hankyung.com입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