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수 기상캐스터 도전 날씨 정보 전해
"저는 일절 춥지가 않아요"
펭수 키상캐스터 / 사진 = YTN 뉴스 해당 보도 캡처

펭수 키상캐스터 / 사진 = YTN 뉴스 해당 보도 캡처

EBS 소속 크리에이터 캐릭터 펭수가 일일 기상캐스터에 도전해 날씨 정보를 전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유발했다.

펭수는 23일 서울 마포구 YTN 사옥 앞에서 박현실 기상캐스터와 꽃샘추위에 관련된 내용을 소개했다.

앵커와 박현실 캐스터의 소개를 받은 펭수는 안경을 쓰고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박현실 캐스터가 “이틀째 꽃샘추위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펭수는 많이 춥나요”라고 묻자 펭수는 “저는 일절 춥지가 않아요”라고 답했다. 남극 출신 펭귄답게 추위에 강한 모습을 보이며 너스레를 떨었다.

펭수는 박현실 캐스터와 대화를 나누면서 진행 실력을 선보였다. “한국 온 지 얼마 안 돼서 추운 건지 잘 모르겠다. 이게 특별한 날씨냐”고 묻거나 “저 지금 날아갈 뻔했어요. 바람 왜 이렇게 부는 거예요”라고 말하는 등 박현실 캐스터에게 자연스레 질문을 했다.

끝으로 펭수는 “오늘은 많이 추운데 주말부터 따뜻해진다고 하니까 조금만 기다리시고 힘내세요. 펭러뷰”라고 말했다. 펭수는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건네며 기상캐스터 첫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