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달 매출 2083억…41% 증가
▽ "주력제품 포트폴리오 파이서 스낵류로 다양화"
오리온은 지난 3월 법인별 합산 매출이 41% 증가한 2083억원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오리온

오리온은 지난 3월 법인별 합산 매출이 41% 증가한 2083억원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오리온

지난달 한국과 중국, 베트남 등 3개국에서 오리온(135,000 +0.75%)의 스낵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2% 급증했다. 꾸준한 연구·개발(R&D)을 바탕으로 한 신제품 출시 효과 덕이다.

오리온은 지난 3월 법인별 합산 매출이 41% 증가한 2083억원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같은 매출 성장은 스낵 카테고리 매출 급증이 견인했다. 각국에서 연달아 출시한 스낵 신제품들이 높은 인기를 얻으면서 주력 제품의 포트폴리오가 기존 파이 제품 중심에서 벗어나 다양해진 결과라고 자평했다.

지난달 주요 시장에서 오리온의 전체 매출 중 스낵 비중이 모두 상승했다.

국내에서는 스낵 비중이 34%에서 39%로 올라갔다. '꼬북칩'과 '포카칩 땡초간장소스맛, '포카칩 구운마늘맛' 등 제품이 성장을 견인했다.

중국에서는 스낵 비중이 37%에서 50%로 뛰었다. '오!감자별'과 '스윙칩 플랫컷' 등 신제품이 인기를 끈 덕이다.

베트남에서는 쌀과자 '안'이 월 매출 16억원을 넘어서 현지 쌀과자 시장 점유율 12%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새로 개발한 간편대용식, 양산빵 등도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모으며 신규 시장을 개척해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국내에서는 간편대용식 브랜드 '마켓오 네이처'의 '오!그래놀라'의 매출이 안정적인 궤도에 올랐다고 평가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글로벌연구소를 설립하고 R&D 본부 기능 강화를 통해 파급력 높은 신제품을 출시한 것에 따른 결과"라며 "소비자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꾸준히 성장할 수 있도록 제품혁신 및 개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