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출연자 논란 불거져
커뮤니티 통해 "불륜 커플" 주장 제기돼
MBC, 진위 파악 중
'구해줘 홈즈' 불륜 커플 출연 논란 /사진=MBC 제공

'구해줘 홈즈' 불륜 커플 출연 논란 /사진=MBC 제공

MBC '구해줘! 홈즈'에 예비 신혼부부로 등장할 예정이었던 이들이 불륜 커플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해당 방송분 예고영상이 삭제됐다.

오는 19일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구해줘! 홈즈' 예고편에는 결혼을 앞둔 예비 신혼부부가 집을 구하는 의뢰인으로 등장, 가수 송가인과 배우 김기방이 코디로 나서는 모습이 담겼다.

그러나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예비 신혼부부가 불륜 커플이라는 주장이 담긴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이에 MBC 측은 현재 관련 내용의 진위를 파악 중이며, 예고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의혹을 폭로한 글 작성자 A씨에 따르면 그는 지난 2018년 결혼 1년 만에 전 남편 B씨와의 이혼을 결심했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B씨에게 내연녀 C씨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이후 1년에 걸친 재판 끝에 상간 소송에서 승소, 재판부 역시 C씨에게 A씨가 받은 정신적 고통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인의 연락으로 전 남편 B씨가 내연녀 C와 함께 '구해줘 홈즈' 예고편에 나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그는 "어린 아들에게만큼은 아빠에 대한 나쁜 이미지를 심어주고 싶지 않아 좋은 말만 했는데 행여 방송에 나오는 것을 아들이 보게 돼 받을 상처가 너무 걱정된다. 가능하면 해당 회차 방송이 되지 않기를 원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간통죄 폐지로 가정에 대한 책임감이 점점 희박해지고 불륜을 저지르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법으로 처벌할 수 없다면 적어도 죄책감 정도는 가질 수 있는 법적 제도의 마련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