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대기로 천둥번개 동반
남해안 제주도 강원 영동 비 피해 주의해야
오후 늦게 서해안은 중국 황사 영향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금요일인 17일 전국에 요란한 봄비가 내릴 전망이다. 불안한 대기로 비가 내리는 동안 천둥번개가 치겠고, 중부 내륙 지역에선 우박 떨어지는 곳이 나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새벽에 서쪽 지방부터 비가 내리면서 낮에 전국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비는 밤부터 소강상태에 접어들겠지만, 일부 지역에선 18일까지 비가 올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가 20~60㎜, 제주도 남부·산지는 80㎜, 그 밖의 전국 5~40㎜로 추정된다.

특히,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도엔 이날 오전 9시쯤부터 오후 9시까지, 강원 영동은 이날 오후 9시부터 18일 오전 9시까지 많은 비가 올 예정으로 비 피해에 주의가 요구된다.

또 이날 정오부터 오후 9시 사이엔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돌풍과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많겠다. 비 구름대 내에서 상승기류가 강한 중부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아울러 남해안과 경상 동해안, 제주도를 중심으로 평균풍속 35~60㎞/h(10~16m/s), 최대순간풍속 70㎞/h(20m/s) 이상 강한 바람이 불겠다. 그 밖의 해안과 내륙에도 30~45㎞/h(8~13m/s)로 강풍이 불어 주의가 요구된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7~12도, 낮 최고기온은 13~18도로 예상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전날보다 높지만 흐리고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이 오르지 못해 5~7도가량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11도 Δ인천 11도 Δ춘천 9도 Δ강릉 10도 Δ대전 10도 Δ대구 9도 Δ부산 12도 Δ전주 12도 Δ광주 12도 Δ제주 14도,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15도 Δ인천 15도 Δ춘천 17도 Δ강릉 15도 Δ대전 17도 Δ대구 17도 Δ부산 16도 Δ전주 17도 Δ광주 17도 Δ제주 20도로 전망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전망되지만, 충청권 호남권 제주권은 늦은 밤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5일과 16일 중국 북부지방에서 발생한 황사가 17일 오후 늦게 서해 남부로 유입, 충청권과 남서부 지역이 황사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새벽부터 서해상과 남해상, 낮부터 동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고 바람이 매우 거셀 것으로 보인다"며 "안전사고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