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사 결과 발표
국내 성인남녀가 아이를 낳지 않는 이유로 '경제적 어려움'을 꼽았다./사진=게티이미지

국내 성인남녀가 아이를 낳지 않는 이유로 '경제적 어려움'을 꼽았다./사진=게티이미지

국내 성인남녀가 아이를 낳지 않는 이유로 '경제적 어려움'을 꼽았다.

1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국민 인식 및 욕구 심층 조사 체계 운영' 정책 현안 보고서에 따르면 만 19∼49세 성인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결혼과 출산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

조사대상자 중 미혼은 947명, 기혼은 1029명, 이혼 및 사별은 24명이었다.

'출산하지 않는 주된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가장 많은 미혼 응답자(44.7%)가 '경제적으로 안정되지 않아서'라고 답했다. 이어 '아이 양육 및 교육 비용이 부담스러워서'(19.3%), '아이 없이 생활하는 것이 여유롭고 편해서'(12.6%), '아이 돌봄 시설 및 서비스가 만족스럽지 않아서'(7.8%), ' 아이 키울 주거환경이 마련되지 않아서'(7.6%), '일이 너무 많고 바빠서'(6.5%), '아이가 생기지 않아서'(0.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기혼자를 대상으로한 조사 결과도 비슷했다. 기혼자를 대상으로 '아이를 낳지 않는 이유'를 묻자 '경제적 불안정'이 37.4%로 가장 많이 나왔다. 이어 '아이 양육비 및 교육비 부담'(25.3%), '아이 없이 생활하는 것이 여유롭고 편해서'(11.9%), '아이 키울 주거환경이 마련되지 않아서'(10.3%), '아이 돌봄 시설 및 서비스가 만족스럽지 않아서'(8.3%), '일이 너무 많고 바빠서'(4.0%), '아이가 생기지 않아서'(2.2%) 등의 답변이 잇따랐다.

하지만 기혼의 경우 자녀 수에 따라 응답에서 약간의 차이를 보였다. 자녀가 없는 경우 '돌봄 시설 및 서비스가 만족스럽지 않아서'와 '아이 양육비 및 교육비 부담' 등 응답이 자녀가 있는 경우보다 낮았다. 자녀가 3명 이상인 경우는 '경제적인 이유'를 꼽는 응답 비율이 특히 높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