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대구교회 CCTV 분석 결과…이만희 총회장도 1월 대구·청도 방문
대구시 "역학조사 방해 여부 등 규명한 후 구상권 청구"
31번 확진자, 당초 진술보다 나흘 앞서 신천지 교회 찾아(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첫 확진자인 31번 환자가 동선과 관련해 허위 진술을 한 정황이 확인됐다.

31번 확진자는 당초 진술보다 4일 앞서 신천지 대구교회를 찾은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시는 13일 코로나19 관련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달 두 차례에 걸쳐 실시한 신천지 대구교회 행정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관련 사실을 공개했다.

시에 따르면 31번 확진자는 2월 5일에 교회 8층과 9층을 다녀간 사실이 새로 확인됐다.

또 같은 달 16일, 19일에도 교회 내부 여러 곳을 찾은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31번 확진자는 확진 판정 직후 지난 2월 9일과 14일에만 교회를 찾았다고 방역당국에 진술했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31번 환자가 의도적으로 허위 진술한 것인지, 확진 후 경황이 없어서 진술이 헷갈렸는지 등을 좀 더 파악해 볼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만희 총회장도 지난 1월 16일 대구, 17일에는 경북 청도를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관심을 모은다.

짧은 하이라이트 영상이어서 방문 목적을 정확히 파악하기 어려운 가운데 시 당국은 일단 이 총회장이 예배가 아닌 단순 방문 차원이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구시는 그러나 역학조사를 통한 감염경로 규명을 위해 31번 확진자와 이 총회장의 폐쇄회로 영상 분석 결과를 질병관리본부에 통보할 계획이다.

특히 이 총회장 영상의 공개 문제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여부 등 법률적 검토를 거쳐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다.

대구시는 신천지 대구교회 측이 교인 명단과 시설 현황을 제대로 알려주지 않아 지역 코로나19 방역에 혼선이 빚어졌다는 내용의 행정조사 결과도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경찰 협조를 받아 디지털 포렌식으로 지난 2011년부터 지난 2월까지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명단 관련 컴퓨터 파일을 분석한 결과 신천지에서 제출한 명단(대구 거주자 기준 1만459명)과 일치하지 않거나 확인 불가능한 교인 1천877명의 명단을 확보했다.

명단 누락과 불일치가 의도적인지 아니면 교적 탈퇴나 타교회 이적으로 인한 것인지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시는 밝혔다.

유년회·학생회 명단에서 제외된 미입교자 211명과 선교교회 방문자 47명의 명단도 추가 확보했다.

선교교회는 신천지 교인 가족이나 일반인을 포섭하기 위한 시설로 신천지 등록시스템에 등재돼 있지 않다.

교회 시설과 관련해 신천지가 제출한 시설 목록(42곳)에서 누락된 8개 시설을 행정조사와 제보 등으로 추가 파악했으며 총 51개 시설을 폐쇄 조치했다.

이와 관련 신천지 측은 지난 2월 22일 1차 자료 제출 당시 전체의 43%인 22곳만 통보하고 지난달 1일 뒤늦게 20곳을 통보해 신속한 방역에 혼선을 초래했다고 시는 밝혔다.

시는 교인 명단 의도적 삭제 여부, 시설 일부 미제출로 인한 역학조사 방해 여부, 역학 조사상 허위진술 여부 등과 관련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경찰 수사 결과에 따라 피해 상황조사 및 법률 검토를 거쳐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지난달 12일과 17일 두 차례에 걸쳐 신천지 대구교회를 대상으로 행정조사를 해 교인 명부 등 서류, 폐쇄회로(CC)TV, 디지털 교적 시스템 명단, 컴퓨터 파일 336개, 예배 영상 파일 38개 등을 확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