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적 위축, 기업 재무상태 최악 우려에
▽ 한기평, 호텔 신라·롯데 부정적 검토 대상
▽ 한신평, 호텔신라 등급전망 '부정적' 제시
13일 신용평가업계에 따르면 한국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는 지난 9일 호텔신라, 호텔롯데, 부산롯데호텔 등 호텔·면세 관련 기업에 대해 등급 하향 가능성을 열어놨다. 사진은 지난달 서울 명동 소재 한 면세점 풍경. 사진=연합뉴스

13일 신용평가업계에 따르면 한국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는 지난 9일 호텔신라, 호텔롯데, 부산롯데호텔 등 호텔·면세 관련 기업에 대해 등급 하향 가능성을 열어놨다. 사진은 지난달 서울 명동 소재 한 면세점 풍경.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호텔·면세 업계의 신용등급과 실적 전망에 경고등이 켜졌다. 실적이 급격히 위축되면서 기업 재무상태 최악으로 치닫을 것이라는 우려가 잇따르면서다.

13일 신용평가업계에 따르면 한국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는 지난 9일 호텔신라(72,500 -3.72%), 호텔롯데, 부산롯데호텔 등 호텔·면세 관련 기업에 대해 등급 하향 가능성을 제기했다. 호텔신라와 호텔롯데는 각각 호텔과 함께 신라면세점과 롯데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한기평은 호텔신라, 호텔롯데, 부산롯데호텔을 '부정적 검토' 대상에 올렸다. 호텔신라, 호텔롯데의 장기신용등급은 'AA', 부산롯데호텔의 단기신용등급은 'A1'으로 유지했다. 한신평은 호텔신라의 신용등급은 'AA'로 유지했으나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변경했다.
자료=한국기업평가

자료=한국기업평가

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팬데믹)으로 면세와 호텔 업계는 점차 마비 상태에 접어들고 있다. 하늘길이 끊기면서 수요도 공백기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한때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린 면세업은 '시계 제로' 상태다. 출입국 통제 조치와 다중시설이용 기피 문화로 시내면세점, 공항면세점, 심지어는 해외에서 운영 중인 면세점까지 거의 모든 사업장에 부정적인 영향이 덮쳤기 때문이다.

인천공항 이용객 수는 지난 6일 2001년 개항 이래 처음으로 5000명 선이 무너지기도 했다. 이에 국내 1, 2위 사업자인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은 최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T1) 면세점 입찰전에서 확보한 신규 사업권을 나란히 포기하는 초유의 사태도 빚어졌다.

송수범 한기평 연구원은 "호텔·면세 업계의 영업 및 재무실적이 큰 폭으로 악화될 전망이고, (코로나 여파가) 2017년 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이슈 발생 당시보다 훨씬 크고 전방위적"이라며 "현 시점에서 이번 사태의 지속기간과 종식시기를 예단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면세점 서비스 사업이 큰 타격을 입고 있는 가운데  9일 서울 시내(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의 한 면세점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김범준기자bjk07@hankyung.com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면세점 서비스 사업이 큰 타격을 입고 있는 가운데 9일 서울 시내(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의 한 면세점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김범준기자bjk07@hankyung.com

금융투자업계에서는 1분기 관련 기업들의 대규모 적자를 예견하고 있다. 이진협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호텔신라가 1분기에 359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해 적자 전환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사업부별 영업이익은 국내 면세 부문은 95% 쪼그라든 37억원에 그치고 해외 면세사업의 경우 299억원 적자, 호텔·레저 사업도 97억원 적자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개점 휴업' 상태인 호텔업계도 고사 위기에 처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일부 호텔의 경우 코로나19 확진자 투숙 후 임시 휴업을 단행했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고객 급감세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호텔업협회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 호텔들이 입은 피해액이 3월에만 58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2012년 이후 호텔이 급격히 늘어난 서울 명동과 동대문 등 지역 중소 호텔은 줄줄이 임시휴업에 돌입했다. 서울 크라운파크호텔 명동점, 스타즈호텔 명동1·2호점, 동대문 라마다호텔 등이 최근 임시 영업 중단 상태다. 휴업에 들어간 호텔 중 상당수가 무급휴직을 실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5성급 호텔들도 잇따라 백기를 들고 있다. 이달까지 한 달간 휴업을 결정한 서울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에 이어 파크 하얏트 서울이 6월 8일까지 두 달간 휴점하기로 했다.

문제는 1분기보다 2분기 면세 및 호텔업황이 더 악화될 것이란 우려가 크다는 점이다. 중국의 입국금지에 따른 항공편 중단과 한국의 입국자 자가격리 방침으로 '보릿고개'가 이어질 것이란 우려가 가중되고 있다.

박소영 한신평 수석애널리스트는 "급격한 경제활동, 항공운항, 관광 위축 이후 소비와 여행 정상화에는 다소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며 "코로나19 쇼크로 인한 글로벌 경기 침체, 중국의 경제성장률 둔화 등을 감안할 때 중기적인 관점에서도 국내 주요 면세사업자의 영업실적 회복 속도와 폭에는 불확실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