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입국자들의 자가격리가 의무화된 가운데 가족 간 감염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30대 여성 A씨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해외에서 입국한 시누이가 신혼집에서 자가격리를 하려고 한다"고 토로했다.

A씨는 "시누이가 코로나19로 해외에서 체류할 수 없어 한국으로 입국하게 됐다"면서 "시어머니께서 신랑에게 전화를 걸어 '누나 오면 너희 집에서 자가격리 좀 하자'고 했다더라"라고 설명했다.

A씨 남편은 "본가에는 부모님과 할머니도 계시니 걱정이 된다"면서 "누나 자가격리는 우리집에서 하는게 좋겠다. 우리는 젊으니 괜찮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임신을 고려하고 있는 A씨는 "나도 사람"이라며 "아무리 가족이라도 무섭고 싫다"고 거부했다.

남편은 화를 내며 "말이 안 통하고 짜증난다"며 누나가 입국하면 데리러 갔다가 A씨 집으로 데리고 올 것이라고 통보했다.

A씨는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말이 생각이 났다"며 "신혼인 저희 집에 와서 지낸다는게 당연한건가?"라며 조언을 구했다.

그는 "시골에 계시는 친정부모님도 혹시나 코로나19 걱정되서 신혼집 방문을 꺼려하시고 있다"면서 "도무지 이해가 안되고 속상하기만 하다"라며 답답함을 드러냈다.

네티즌들은 "시누이가 A씨 집에서 자가격리하다 확진 판정이 나면, A씨 부부도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그렇게 걱정이 되면 집을 내줄테니 A씨 부부가 머물 호텔 요금을 달라고 하라", "국가에서 지정한 격리 장소에서 요금을 내고 머무는게 속 편할 듯", "A씨 부부도 회사를 다닐텐데, 시누이가 양성이면 A씨 부부도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고, 애먼 회사도 문을 닫아야 할지도 모른다", "젊으니까 괜찮다는건 무슨 소리. 현실 직시를 못한 듯" 등의 반응을 보이며 지적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해외에서 유입된 코로나19 확진자로 인해 국내에서 벌어진 2차 전파 중 60%는 가족 간 감염이었다.

대개 감염병은 오랜 시간 한 공간에 머무르는 가족 간에 전파할 위험이 가장 크다.

주된 감염 경로인 비말(침방울)에 직접 노출될 뿐만 아니라 가족이 비말이 묻은 문고리, 책상 등 가구를 만지면서 손을 통해 감염될 위험도 있다.

지역사회로부터 격리되는 자가격리자와 달리 가족들은 외부 활동에 별다른 제약이 없다. 이들이 감염된 상태에서 회사에 출근하거나 종교활동을 하면 자칫 집단감염이 벌어질 수 있다. 이 때문에 방역당국은 자가격리자의 가족이 학교 등 다수의 사람이 모이는 집단시설에 근무한다면 스스로 업무를 제한해달라고 권고하고 있다.

자가격리자로 인한 가족 간 감염, 이로 인한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서는 격리자 하나하나가 지침을 제대로 준수하는 게 최우선이다.

자가격리를 할 때는 외부 출입을 금한다. 환기가 잘되는 1인 공간에서 생활해야 하면 단독으로 화장실을 사용해야 한다. 자가격리자를 돌보는 인원수를 제한하고 방문인은 없도록 하며 최소 1m이상의 간격을 유지하되 가족들과 다른 방에서 지내야 한다.

환자 혹은 감염의심 격리자의 움직임을 제한하고, 부엌, 화장실 등 공유 공간은 창문을 개방하여 환기가 잘 되도록 한다. 구강 및 호흡기 분비물, 분변과의 직접 접촉을 피하고 비누로 손을 자주 찟는다. 환자 혹은 의심 격리자 등이 사용한 장갑, 휴지, 마스크는 따로 담아 버릴 수 있게 한다. 칫솔, 식기, 수건, 침구류의 공동 사용을 피하도록 한다.

자주 접촉되는 문고리, 침대 등 표면은 희석된 소독액을 사용하여 자주 닦고 소독한다. 화장실 변기, 바닥 또한 최소 하루 1회 청소하고 소독해야 한다.

만약 지침을 준수하기 어렵다면 아예 같은 공간에 머물기보다는 시설격리, 숙박업체 등을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와글와글]은 일상 생활에서 겪은 황당한 이야기나 어이없는 갑질 등을 고발하는 코너입니다. 다른 독자들과 공유하고 싶은 사연이 있다면 보내주세요. 그중 채택해 [와글와글]에서 다루고 전문가 조언도 들어봅니다. 여러분의 사연을 보내실 곳은 jebo@hankyung.com입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