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사진이 있는 아침] 거리의 봄 축제

한 여성이 서울 시내 꽃가게 앞에서 프리지어 한 송이를 집어 들고 있다.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자 이 꽃가게는 낮 시간에 튤립, 프리지어 등 봄꽃 화분들을 거리에 내놓기 시작했다. 많은 행인들이 발걸음을 멈추고 꽃을 감상하거나 사진을 찍는다고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봄이 실종됐다. 전국의 봄축제가 취소됐고 유명 꽃길들도 폐쇄됐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출과 여행도 마음껏 하지 못하는 도시 사람들의 마음은 아직도 겨울에 머물러 있는 듯하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고립감과 우울감에 시달리고 있다.

그런데 도심 꽃집 앞의 화분들은 봄이 왔다는 것을 문득 깨닫게 해준다. 꽃을 보며 사람들은 겨울이 아무리 혹독해도 계절의 변화를 막을 수 없듯이, 지금의 고난도 언젠가는 지나가리라는 희망을 품게 된다. 이 봄엔 동네 꽃가게를 한 번씩 찾는 것은 어떨까. 집이나 사무실에 봄꽃 한 다발을 놓고 봄나들이를 대신해보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과 상인들을 돕는 일이기도 하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