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앵커, 가정폭력 신고 전화 공개
코로나19 확산으로 자가격리→가정폭력 늘어나
BBC 앵커 "일부러 번호 지우지 않고 뉴스 진행"
/사진=빅토리아 디비셔 트위터 캡처

/사진=빅토리아 디비셔 트위터 캡처

영국 공영방송 BBC 앵커가 손등에 가정폭력 신고 전화번호를 적고 뉴스를 진행해 눈길을 끈다.

BBC 인기 앵커인 빅토리아 더비셔는 6일(현지시간) 손등에 영국 가정폭력 신고 전화번호를 적고 뉴스를 진행했다. 시청자들의 눈에 잘 띄라고 일부러 카메라에 노출하기도 했다.

빅토리아 더비셔의 행동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이동제한령이 내려지면서 급격하게 늘어난 영국 내 가정폭력과 관련 깊다. 영국 가정폭력 상담기관 레퓨지(REFUGE)는 코로나19 이동제한령이 시작된 지난달 30일부터 일주일 동안 신고 전화가 25% 증가했고, 홈페이지 접속은 150% 급증했다고 밝혔다.

빅토리아 더비셔의 손등에 적힌 번호로 전화를 걸면, 레퓨지와 바로 연결이 가능하다.
/사진=빅토리아 디비셔 트위터 캡처

/사진=빅토리아 디비셔 트위터 캡처

빅토리아 더비셔는 뉴스 뿐 아니라 자신의 트위터에도 전화번호가 적힌 손등 사진을 게재했다. 또한 "가정폭력 신고전화는 24시간 운영된다"고도 전했다.

빅토리아 더비셔는 이날 CNN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트위터에 사진을 올리기 위해 오늘 오전 7시 전화번호가 적힌 손등 사진을 찍었다"며 "오전 9시 BBC1 뉴스를 시청하는 수백만 명 중 누구에게라도 도움이 될까 싶어 전화번호를 지우지 않고 뉴스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영국에서는 매주 2명의 여성이 배우자의 폭력으로 목숨을 잃는다고 한다"면서 "충격적인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 이동제한 등 폐쇄 조치로 폭력적인 배우자와 집에 갇혀 지내야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전화번호가 어느 때보다 절실할 것"이라는 견해를 덧붙였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