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변경 수수료 전액 면제
아시아나 출발일 제한 없애고 위약금 면제
항공사들이 코로나 19바이러스 이후 여행갈 이용객들을 위해 항공권 변경 수수료 걱정이 없는 안심구매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대한항공은 ‘안심하고 구매하라’는 문구를 필두로 변경 수수료를 전액 면제하는 항공권을 선보였다. 아시아나항공은 아예 출발일 제한을 없애고 환불 위약금도 면제해주기로 했다. 제주항공은 ‘안심보장 캠페인’의 일환으로 항공권 변경 및 환불 수수료를 1회 무료로 보장한다. 외항사들도 예외는 아니다. 카타르항공은 ‘걱정 없이 여행하세요(TRAVEL WITH CONFIDENCE)’ 캠페인을 통해 무료 변경할 수 있는 항공권을 판매하며, 루프트한자그룹은 여행 일자를 정하지 않아도 항공권을 유지해준다. 캐세이퍼시픽항공은 4월20일 안에 신규발권된 항공권에 무제한 변경이라는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었다.

안심구매 캠페인을 통한 항공권 판매 마케팅 이후 코로나 바이러스가 수그러들것으로 예상되는 8월 이후 출발 항공권 예약이 꾸준히 들어오고 있다.

다만 전문가들은 유례없는 항공사 도산 등이 염려되는 상황이어서 좀더 신중하게 항공권을 구입할 것을 권유했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