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96회 전철 정차…도심 접근성 향상 기대
동해선 부산원동역 28일 영업 시작…안락역∼재송역 사이 신설

광역철도 동해선(부전∼일광역) 부산원동역이 28일부터 영업을 시작한다.

27일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평일 96회, 주말 88회 운행 중인 동해선의 모든 전철이 28일 첫차부터 부산원동역에 정차한다.

자세한 운행 시간표는 한국철도 홈페이지(www.letskorai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부산원동역은 동해선의 안락역(동래구)과 재송역(해운대구) 사이에 신설된 역사다.

2개 동으로 연결된 역사는 노약자 이용 편의를 위해 에스컬레이터 12대와 엘리베이터 6대 등 설비를 갖췄다.

조대식 한국철도 광역철도본부장은 "부산원동역 운영에 따라 시민들이 부산 도심으로 이동하기 편해질 것"이라며 "부산시와 협의해 주차공간을 확보하고 역 주변 환승시설을 확충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