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수리기능자 실기시험, 5월 말로 한달 연기

문화재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다음 달 21∼24일로 예정한 문화재수리기능자 24개 종목 실기시험을 5월 26∼29일로 한 달가량 연기한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과 혹서기를 고려해 시험 시기를 정했다고 문화재청은 전했다.

이 일정도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면 다시 미뤄질 수 있다.

5월 말에 응시할 수 없는 사람은 시험 시작 30일 전인 내달 26일까지 취소하면 수험료를 모두 돌려받는다.

문화재청은 앞서 다음 달 4일로 예정한 문화재수리기술자 6개 종목 필기시험도 연기했다.

자세한 정보는 문화재청 누리집(cha.go.kr)과 한국산업인력공단 큐넷 누리집(q-net.or.kr) 참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