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해외문화홍보원은 27일 우리나라에 대해 잘못되거나 오래된 해외 정보를 바로잡아 홍보하는 '제11기 대한민국 바로알림단'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알림단으로는 미국, 이탈리아, 호주 등 해외 거주 한국인과 외국인 8명을 포함해 총 35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해외 기관 인턴, 외국인학교 교직원, 교환학생 등으로 외국인과 다양한 교류 경험을 지녔다.

이들은 앞으로 4개월간 해외 매체의 기사나 누리집 등에서 한국에 대한 오류를 발견해 신고하고 올바른 정보를 알리는 문화홍보 활동을 펼친다.

2013년 처음 출범해 올해로 8년째를 맞은 바로알림단은 지금까지 총 322명이 활동하며 8천200여건의 오류를 찾아내 이 중 800여건을 시정했다.

김태훈 해외홍보문화원장은 "해외 매체의 한국 코로나19 대응 현황 보도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어 오류를 신속히 찾아내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는 바로알림단 활동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잘못된 한국 정보 바로잡는다…11기 대한민국바로알림단 출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